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얼터드 카본' 조엘 킨나만 "작품 속 액션, 태권도에 영향 받았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01월 22일 11:01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얼터드 카본'에 출연한 배우 조엘 킨나만. 사진|곽혜미 기자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조엘 킨나만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얼터드 카본’에 태권도가 영향을 끼친 사실을 밝혔다.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레드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얼터드 카본’ 내한 기자회견에는 배우 조엘 킨나만, 윌 윤 리, 마사 히가레다, 디첸 라크맨, 제작 총괄 레이타 칼로그리디스가 함께 했다.

이날 조엘 킨나만은 작품에서 강도 높은 액션을 소화한 것을 언급하며 “굉장히 어려웠다. 액션을 한 차원 끌어 올려야 했다. 감독이 원했던 것은 영화 차원의 액션이었다. 굉장히 열심히 준비를 했고 훈련을 했다. 촬영 전 매일 5~6시간 씩 6개월간 훈련을 했다. 다양한 스턴트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분들도 나 만큼이나 열심히 훈련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 스턴트를 훈련해준 분이 태권도 대회에서 세번이나 우승을 했던 분이라 더 힘들었지만, 덕분에 삶이 풍요로워졌다. 행복했다. 살면서 열심히 일을 할 때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또 조엘 킨나만은 자신이 맡은 타케시 코바치에 대해 “원래는 킥 액션이 많지 않았는데, 작품에서 많아졌다. 태권도 덕분이다. 오리지널 코바치 역을 맡은신 분 역시 태권도 선수였다. 미국에서 태권도로 유명하신 분이다. 그런 이유로 태권도가 코바치에게 중요한 무술이 됐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얼터드 카본’은 의식을 저장하고 육체를 교환하는 것이 가능해진 300년 후 억만장자의 사망사건을 추적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2월 2일 전세계 동시 공개된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