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모' 김홍선 감독 "예능 PD 시작 때부터 영화 꿈 버리지 못해"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7년 11월 14일 16:11
▲ '역모' 김홍선 감독이 영화에 대한 꿈을 오래전부터 키웠다고 말했다. 제공|스톰픽쳐스코리아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김홍선 감독이 예능 PD 시절부터 영화에 대한 꿈을 키웠다고 밝혔다.

김홍선 감독은 14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감독 김홍선)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예능 PD를 시작했을 때부터 영화 꿈을 버리지 못하고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홍선 감독은 예능 프로그램 PD는 물론 드라마 '라이어 게임' '피리부는 사나이' 등을 연출한 이력이 있다. 이번 영화로 영화감독 데뷔도 이뤘다.

김홍선 감독은 "개인적인 일이긴 하지만, 집사람이 영화의 '영'자도 꺼내지 말라고 할 정도로 약속을 하고서 결혼을 했다"며 "하지만 오랜시간 준비를 하고 있었다. (영화를) 계속 하고 싶어 했지만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계 진입이 쉽지 않았다. 작은 영화부터, 신인 감독의 입장에서 천천히 시작을 하자는 의미로 영화를 시작했다"며 "드라마와 영화가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됐다. 솔직히 많이 배웠던 시간이었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 따라와준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역모-반란의 시대'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김호(정해인 분)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