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총격 액션 '프리 파이어', 12월 국내 개봉 확정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7년 11월 14일 16:11
▲ 영화 '프리 파이어' 포스터. 제공|영화사 오원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영화 '프리 파이어'가 12월 국내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프리 파이어'는 제 41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 부문 관객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오는 12월 국내 개봉을 확정 지었다.

이 작품은 영화 '하이-라이즈'를 통해 연출 스타일을 확고히 한 벤 휘틀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 '셔터 아일랜드' '디파티드' 등을 연출한 할리우드의 거장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총 제작을 맡았다. 

지난 해 개봉한 영화 '룸'을 통해 제 88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브리 라슨과 샬토 코플리, 킬리언 머피, 샘 라일리, 아미 해머, 잭 레이너 등 할리우드의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총 출동해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

공개된 포스터는 일러스트 이미지와 빈티지한 텍스트로 색다른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7명의 인물과 각기 다른 8개의 총기가 뒤섞여있는 이미지는 다양한 사건이 전개될 것을 암시하며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전체적으로 만화와 같은 이미지가 영화의 위트와 유머를 기대하게 한다.

▲ 영화 '프리 파이어' 예고편. 제공|영화사 오원

함께 공개된 예고편 역시 무기밀거래를 위해 만난 오드(아미 해머)와 크리스(킬리언 머피)의 팽팽한 신경전으로 도입부부터 긴장을 전한다. 무기를 주문한 크리스와 밀수입자 버논(샬토 코플리) 사이에 갈등이 벌어지고 한 발의 총성으로 액션이 펼쳐진다. 또 중간에 등장하는 스티보와 버니의 엉뚱한 대사로 코믹한 재미까지 기대하게 한다.

'프리 파이어'는 무기 거래의 현장에서 의도치 않게 발사된 한 발의 총성으로 시작된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