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 10회 아랍문화제 개최…도심에서 즐기는 아랍 문화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7년 08월 18일 11:08
▲ 제 10회 아랍문화제 포스터. 재공|한국-아랍소사이어티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아랍의 전통과 현대 문화를 접할 수 있는 아랍문화제가 개최된다.

(재)한국-아랍소사이어티는 보도자료를 통해 '제10회 아랍문화제'가 오는 30일 서울국립극장과 내달 2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다는 소식을 전했다.

외교부와 한국국제교류재단이 후원하는 이번 공연에는 수단의 전통 민속 예술단 라닌 엘발림보를 비롯해 이라크 우드 연주가 아흐마드 샴마, 튀니지 바이올리니스트 야스민 아제이즈 등이 참여한다. 공연단은 메소포타미아 지역에서 유래한 현악기인 탄부르와 아랍 전통 현악기인 우드, 현대 악기들을 이용해 수단의 다양한 전통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 한-아랍 간 문화소통을 위한 전통춤과 시식회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마련된다.

수단의 라닌 엘발림보는 중동과 아프리카 국가에서 수단 문화 알리기에 앞장서고 있는 전통 민속 예술단이다. 아흐마드 샴마는 이라크 전통 우드 음악의 계승자이자, 중동 지역의 다양한 우드 음악을 현대적으로 해석하는 작곡가 겸 연주자다.

튀니지의 바이올리니스트인 야스민 아제이즈의 음악은 재즈, 클래식과 아랍 음악 세계를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본 공연에서 기타, 베이스, 드럼, 술잔 모양의 북인 다부카로 구성된 밴드 공연을 선보인다.

2008년 창설된 한국-아랍소사이어티는 우리 국민에게 아랍문화를 소개하고 아랍세계에 우리 문화를 전파하는 데 힘쓰고 있다. 재단은 이번 공연을 통해 한-아랍 간 상호 이해와 우호 관계가 더욱 증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공연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세부 일정은 아랍문화제 홈페이지와 (재)한국-아랍소사이어티 사무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