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② '도봉순' 박보영 "김원해와 촬영, 온통 '행복'"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7년 04월 20일 06:04
▲ 배우 박보영이 김원해와 함께 '힘쎈여자 도봉순'을 작업해 행복했다고 말했다. 사진|한희재 기자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배우 박보영(27)이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선배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박보영은 특히 그 시간들이 모두 행복했다며 웃었다.

박보영은 최근 JTBC ‘힘쎈여자 도봉순’(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종영 후 가진 스포티비스타와의 인터뷰에서 유재명, 심혜진, 임원희, 김원해 등 선배들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박보영은 “부모님으로 출연하신 유재명, 심혜진 선배를 비롯해 임원희, 김원해 선배 등 모두 TV로 뵀던 분들이고 꼭 함께 작품을 했으면 하는 선배들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보영은 “촬영 쉬는 시간에 선배들 옆자리에 앉아서 대화를 나누는 게 신기하고 재밌었다”면서 “그러면서도 선배들이 현장에서 하는 것들을 보고 많이 배웠다. 아이디어도 굉장히 많이 주셨다. 모두 한 신, 한 신을 그냥 넘어가는 법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중에서도 박보영의 마음을 행복으로 가득 채운 사람은 김원해다. 박보영은 극 중 선천적으로 괴력을 지닌 여자 도봉순 역을 맡아 ‘힘쎈여자 도봉순’을 이끌었다. 김원해는 백탁파의 김광복, 아인소프트의 오돌뼈 1인 2역을 맡아 박보영과 호흡을 맞췄다.

▲ 박보영(왼쪽), 김원해. 제공|JTBC

박보영은 김원해와의 작업에 대해 “정말 행복하고 즐거웠다”면서 “생각하지 못한 타이밍에, 생각하지 못한 톤으로 연기를 하셨다. 그래서 상황에 맞는 리액션을 할 수밖에 없게끔 만들어주셨다. 그래서 나의 리액션을 계산하지 않고, 꾸미지 않고, 그대로 나올 수 있게끔 해주셨다. 연기를 항상 이렇게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었다”고 밝혔다.

박보영은 김원해와 쌓은 추억을 털어놓기도 했다. 박보영은 “후암동 골목길에서 밤 촬영을 위해 대기를 하던 때였다”며 “김원해 선배와 쪼그리고 앉아 달을 보며 이야기를 나눴다. 그 순간이 신기하기도 했다. 내가 김원해 선배와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다니”라고 말했다. 

이어 “김원해 선배가 가족들과 함께 영화 ‘과속스캔들’(2008)을 영화관에서 봤다고 하시더라”면서 “그때 나와 같이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생각하셨다더라. 그 말이 정말 크게 다가왔다. 집에 가서 그날 일에 대해 일기를 썼는데, 다시 보니 온통 ‘행복’으로 채웠더라”고 덧붙였다.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