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① 정려원 "'마녀의 법정' 보너스 터진 느낌"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2017년 12월 18일 15:12

▲ 정려원이 '마녀의 법정'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공|키이스트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배우 정려원(36)은 마이듬 그 자체였다. 솔직하고 사랑스러웠다. ‘마녀의 법정’과 마이듬을 향한 정려원의 뜨거운 애정과 열정은 눈부셨다. 

정려원은 최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서 마이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출신의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아부 사건을 중심으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으로 울림 있는 메시지, 배우들의 열연에 힘입어 호평 받았다.

정려원은 “드라마하고 나서 성격이 좀 바뀐 것 같다”며 “처음에는 긴장도 많이 했고 현장이 무서웠다. 오랜만에 하는 드라마였고, 마이듬이라는 캐릭터가 세서 숙제가 많았다. 걱정을 많이 했다. 어느 순간 다들 ‘너 이듬이 같다’고, ‘왜 그동안 숨기고 있었냐’고 장난을 치더라. 그런 이듬이의 모습이 갑자기 생긴 것은 아닌 것 같다. 아마도 제 안에 이듬이 같은 모습이 있었는데, 이제는 나와도 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가슴 안에 담아 놓고 있던 것들이 풀린 것 같다”고 말했다.

마이듬은 당당하게 할 말은 하는 걸크러시 캐릭터였다. 정려원은 배우 절친한 배우 공효진과 아티스트 임수미에게 마이듬에 대한 힌트를 얻었다. 특히 온스타일 ‘살아보니 어때’에도 함께 출연한 임수미가 많은 도움을 줬다.

정려원은 “효진 언니나 수미라는 친구가 이듬이 같은 면이 있다. 특히 수미라는 친구는 100%마이듬”이라며 “저는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못한다. 소심한 편이다. 나중에 집에서 후회하는 편이다. 그 친구는 뒤끝도 없고 할 말은 한다. 옆에서 보면 통쾌하다. 질문할 때도 다이렉트로 하는 친구다. 마이듬이 들어왔을 때 그 친구를 불러서 소리 내서 대본을 읽어봐 달라고 했다. 저는 대사를 치는데, 그 친구는 힘 안주고 읽는데 다 들리고 무게감 있었다. 그 친구에게 많이 물어봤다”고 설명했다.

정려원은 마이듬 캐릭터가 많은 사랑을 받아 기분이 좋다고 했다. 그는 “이 역할이 실제로 주어졌을 때 책임감도 느꼈다. 역시 남자를 주인공 써야 된다는 말을 듣기 싫었다. 지금 제 나이 또래 여자를 대표할 수 있는 캐릭터이지 않나. 그리고 여자 배우를 주인공으로 써도 괜찮다. 해볼만 하다는 말을 듣고 싶었다. 그래서 체력 조절도 열심히 했다. 마이듬이 쉬운 캐릭터도 아니었지만, 사명감을 갖고 했다”고 밝혔다.

정려원은 그래서 열심히 연구했고, 최선을 다해 연기했다. 긴 머리도 마이듬 캐릭터에 맞게 생활미 느껴지는 단발로 싹둑 잘랐다. 대사도 신경 썼다.

정려원은 “검사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밥 먹을 때도 대본 들고 가서 외웠다. 드라마 끝나고 휴대전화 게임을 했는데 너무 행복했다. 의사 역을 할 때보다 더 힘들었다. 의사 역도 힘들었지만 영어가 들어가서 쉽게 넘어간 부분도 있다. 그런데 형법 몇 조 몇 항. 이런 말을 우리가 입에 달고 살 일이 없지 않나. 그래서 대사도 한 번씩 더 보려고 노력했다. 마지막 재판에서는 작가님이 하고 싶은 말을 적으신 것 같아서 더 사명감을 갖고 임했다”고 말했다.

▲ 정려원은 마이듬 그 자체였다. 제공|키이스트
민감한 소재를 다루고 있기에 책임감도 컸다. 드라마 속에 등장하는 모든 사건들이 그의 공분을 샀다. 예민한 주제를 다룬다는 점에서 혹시 출연을 고민한 적은 없느냐는 질문에 정려원은 “새로운 시도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시작이 있어야 장르가 다양해진다. 저 역시도 여성 아동 전담부가 어떻게 일하는지, 무슨 일을 하는지 몰랐다. 피해자가 어떻게 진술하는지도 처음 알았다. 이런 드라마가 나와서 이슈가 되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장이 되길 바랐다”며 “‘마녀의 법정’은 특별했다. 무거운 주제이지만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하고 싶었다. 다행히 작가님과 PD님이 톤 조절을 잘 해주셨다”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간절한 마음으로, 모두 한 뜻을 모아 최선을 다했다. 덕분에 방송 전만해도 큰 주목을 받지 못한 ‘마녀의 법정’은 점차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치는데 성공했고 월화극 왕좌를 차지했다. 정려원은 드라마의 흥행은 솔직하게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승산은 있다고 생각했다고.

그는 “드라마가 잘 될 것 같다는 생각보다 재미있다는 생각을 했다. 통쾌한 매력이 있었다. 저도 사실 가을은 멜로라고 생각했다. 우리끼리 촬영장에서도 멜로가 더 보고 싶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면서도 “드라마는 뚜껑을 열기 전까지는 모르지 않나. 그래서 우리가 재미있고 좋아하는 이 드라마를 사람들도 그렇게 봐줄까 하는 궁금증은 있었다. 대본은 재미있었다. 좋아해주면 베스트고 아니어도 재미있는 작품을 한 거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정려원은 ‘마녀의 법정’이 이토록 많은 사랑을 받은 것에 대해 “월급 받고 있다가 보너스 터진 느낌”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계속해서 정려원은 “저도 이듬이같은 성격이고 싶다고 생각했다. 연기 칭찬도 기분 좋았다. 저처럼 사이다 여주가 나와야된다는 마음을 갖고 있는 똑같은 사람들이 절 이듬이로 봐주고 하는 것에 힘이 났다”고 했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