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채수빈, 원수는 주인님으로 만난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2017년 12월 07일 16:12

▲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 채수빈의 스틸이 공개됐다. 제공|MBC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로봇이 아니야’가 유승호 채수빈의 본격적인 한지붕 살이를 예고했다.

유승호는 6일 첫방송한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소로 이석준, 연출 정대, 제작 메이퀸픽쳐스)에서 ‘인간 알러지’라는 희귀한 병을 가진 완벽남 김민규로 분해 색다른 연기 변신을 보였다. 채수빈은 열혈 청년 사업가 조지아와 세계 최고 수준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로 사람과 로봇을 오가는 1인 2역 연기에 도전하며 드라마 역사상 전무한 캐릭터를 완성했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극 중 구매대행 알바생과 고객으로 만나 달콤살벌한 첫만남을 가지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하지만 유승호와 채수빈의 인연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주인과 세계 최고 수준의 AI 로봇으로 다시 만나게 되어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상황.

공개된 스틸 속 두 사람은 기상천외한 첫만남에 이어 코믹한 두 번째 만남을 예고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바로 지아가 로봇 아지3를 대신해 민규의 집에 입성하게 된 것. 지아는 자신이 주인으로 모셔야 할 사람의 정체가 다름 아닌 ‘먹튀’ 진상 고객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깜짝 놀란 표정을 지어보이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긴장감이 역력한 지아의 모습과 그녀의 앞에 놓인 역기, 그리고 진지하게 기록하고 있는 민규의 표정까지 더해져 그야말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은 폭발 직전이라고.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두 사람의 만남은 처음부터 심상치 않았다. 그 기류가 두 번째 만남에서도 이어지게 될 것. 특히 주인과 로봇으로 만나게 된 이들이 보여줄 코믹한 이야기들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더불어 첫 방송 이후 서로 다른 모습과 처지로 만나게 된 두 사람의 모습을 비교하며 보는 것은 드라마의 시청 꿀팁이 될 것이다”라며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로봇이 아니야’는 7일 오후 10시 3, 4회가 방송된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