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S]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 청춘들의 리얼 현실로 건네는 위로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2017년 12월 07일 11:12

▲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이 온다. 제공|파노라마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이 온다. 청춘들의 리얼한 현실로 공감과 위로를 건네고자 하는 웹드라마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할 준비를 마쳤다.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드레스가든에서 웹드라마 ‘회사는 관두는 최고의 순간’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정정화 PD를 비롯해 배우 고원희, 김재이, 정연주, 김지은이 참석했다.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은 물티슈 공장에서 초보 디자이너로 일하는 주인공 연지가 직장생활을 통해 겪는 답답한 현실을 비슷한 처지의 사회초년생 친구들과 나누는 가슴 아픈 청춘스토리를 담은 드라마. 코미카 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첫 키스만 일곱 번째’ ‘꽃미남 라면가게’ 정정화 PD가 연출한다.

드라마 ‘최강배달꾼’의 고원희가 흙수저 사회초년생 디자이너 연지를 연기한다. 연지의 직속상사이자 연지를 괴롭히는 선희는 ‘운빨 로맨스’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이청아가 맡았다. 그룹 피에스타 출신 김재이가 웹툰 디자이너를 꿈꾸는 연지의 룸메이트 남희로 분한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아기와 나’에 출연한 정연주가 제빵기사 혜영으로 변신한다. 기간제 교사 현이는 신예 김지은이 맡았다.

▲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 출연진과 정정화 PD. 제공|파노라마엔터테인먼트
정정화 PD는 “웹툰 작가님이 경험한 일을 토대로 그려서 현실적인 내용들이 좋았다. 다른 작품에서 다루지 않은 그런 현실과 세대들에게 자기의 현실을 대변해줄 수 있는 위로들이 좋았다”고 말했다.

다양한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배우들도 공감되는 스토리에 끌렸다고. 정연주는 “대본이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혔다. 쉽게 많이 공감이 되고 작품을 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밝혔다.

김지은은 “연지와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아르바이트 경험이 많았다. 비슷하다고 생각했지만 공감가는 캐릭터는 혜영이었다. 그래도 하고 싶은 일 있잖아. 혜영의 대사가 하고 싶은 일을 하지만 연기가 뜻대로 되지 않을 때 많이 힘들 때 주문처럼 위로가 됐다. 많이 공감이 갔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정정화 PD는 원작과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웹툰 작가님이 경제적으로 힘들다. 아르바이트를 많이 해서 그런 경험을 통해 원작의 디테일한 내용이 많았다”며 “그런 내용을 살리면서 극적인 부분을 구성해서 살렸고 원작과 비교하면 혜영이 쪽 캐릭터가 원작과 다른 설정이 있다. 그런 것과 비교해보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최근 청춘물, 오피스물이 쏟아지고 있다. ‘회사를 관두는 순간’은 청춘들의 리얼한 현실을 담아 공감하고 위로를 건네고자 했다.

정정화 PD는 “현실을 잊기보다 현실을 보면서 공감을 얻게 하고 싶었다. 청춘물, 오피스물이 많다. 이건 다른 드라마에서는 다루지 않은 부분이다. 고원희가 맡은 연지가 일하는 곳은 사무실에서 단둘이 일을 한다. 작은 규모에 일하는 분들도 많은데 그런 작품은 많지 않았다. 청춘물이라고 하면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의 작품들이 많았다. 그런 부분도 있지만 다른 부분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회사를 관두는 순간’은 9일 오전 10시 프리미엄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oksusu)를 통해 공개된다. 글로벌 미디어그룹 에이앤이 네트웍스(A+E Networks)의 라이프타임을 통해 10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