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그냥 사랑하는 사이' PD "이준호 연기 잘하는 배우"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2017년 12월 06일 14:12

▲ '그냥 사랑하는 사이' 김진원 PD가 이준호를 칭찬했다. 제공|JTBC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그냥 사랑하는 사이' 김진원 PD가 이준호를 칭찬했다.

6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김진원 PD를 비롯해 배우 이준호 원진아 이기우 강한나 나문희가 참석했다.

김진원 PD는 "이준호는 아이돌로 느껴지지 않았다. 그전에 이준호라는 배우에게 관심이 많았다. 영화 '스물'도 그랬고 '김과장'도 그랬다. 이준호라는 배우를 드라마 주인공으로 해보고 싶다는 욕심과 생각이 그 전부터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이 이런 생각과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작품이 진행되면서 고민없이 이준호에게 연락했다. 다행스럽게도 같이 하게 돼서 기분이 좋다"며 "같이 촬영을 진행하면서 캐스팅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 기본적으로 연기를 잘하는 배우다. 이준호라는 사람이 얼마나 진심이 있는 사람인지를 알 수 있을 것 같아서 좋다. 무척 잘생겼다"고 덧붙였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형제작자 문수(원진아)가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뒤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11일 오후 11시 첫방송된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