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계상 측 "세무 문제없다…악성 루머 유포자 형사고소"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7년 12월 06일 09:12
▲ 윤계상. 사진|곽혜미 기자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배우 윤계상이 탈세 루머에 강경 대응할 예정이다.

윤계상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 지평(김문희 변호사)은 6일 윤계상 관련 악성 루머 유포자 및 현재 진행 중인 형사고소 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놨다.

지평은 "윤계상이 탈세를 했다는 내용으로 악성 루머를 유포하고 있는 사람은 침대업체 에르OOO과 분쟁 중인 사람"이라며 "유포자는 위 업체와 여러 건의 민, 형사 소송들을 진행 중에 있으며 위 분쟁에서 유리하게 이용하기 위해 위 업체의 고객인 윤계상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계상은 위 업체의 침대를 구입하면서 일부 할인을 받고 위 업체의 SNS에 구입인증용 사진을 올리도록 허락한 사실이 있다"면서 "그런데 이후 배우나 소속사의 동의없이 구입 사실 인증을 위한 용도가 아닌, 업체의 홍보행사에 상업적 목적으로 사진이 무단사용된 사실을 파악하고 이에 대해 항의를 하여 사진을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또 "소속사는 당시 초상권의 무단 침해로만 인식하고 사진의 삭제조치만을 취했으나, 저희 법무법인의 법률 검토에 따라 홍보행사에 사용된 위 사진이 향후 위 업체의 광고로 인식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 하에 즉시 침대를 구입할 당시 할인받은 금액에 대한 세금을 모두 신고∙납부한 바 있다"며 "따라서 윤계상은 세무적인 부분에 있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다.

지평은 특히 "그럼에도 위 유포자는 마치 윤계상이 탈세를 하였다는 듯이 인터넷 댓글이나 SNS에 루머를 퍼뜨리고 있는바, 이러한 위 유포자의 주장은 모두 허위사실에 기반한 악의적인 주장으로서 아무런 근거가 없다"며 "소속사는 근거 없이 확산되는 루머로 인해 소속 배우 윤계상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었다고 판단, 해당 최초 유포자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소했고, 현재 경찰에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