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S] 러블리즈, '폴 인 러블리즈'로 다짐한 '초심'

이호영 기자 lhy@spotvnews.co.kr 2017년 11월 14일 17:11

▲ 걸그룹 러블리즈. 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스타=이호영 기자] 러블리즈가 초심으로 돌아가 새 음반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 활동에 전력투구하겠다는 굳은 각오를 내비쳤다.

14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구 삼성카드홀)에서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 컴백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러블리즈의 신보 활동은 데뷔 3주년, 새로운 작곡팀과의 협업, 처음 시도하는 겨울 감성의 색 등 여러모로 의미 깊고, 중요하다.

케이는 "새 음반은 겨울 감성과 맞아떨어지는 곡들로 채워졌다"며 "더불어 3주년을 맞아 준비하던 음반이라는 의미도 더해진다. 곧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 어울리는 '종소리'가 들어간 타이틀곡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맘때쯤 활동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여러 가지로 의미가 깊은 활동인만큼 초심으로 돌아가 정말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러블리즈는 지난 2014년 가수 윤상이 프로듀싱한 팀으로 올해 데뷔 3주년을 맞았다. 신보에서는 이례적으로 윤상이 주축 된 프로듀싱팀 원피스(1Piece)의 곡이 아닌 다른 프로듀서의 곡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

타이틀곡 '종소리'는 러블리즈와 처음 호흡을 맞춘 프로듀서 원택(1Take), 탁(TAK) 작곡가의 곡이다. 새로운 협업으로 변신을 시도, 색다른 음악 색으로 대중에게 평가받게 된 것.

이와 관련 러블리즈의 각오는 남달랐다. 리더 베이비소울은 "지금까지 윤상 선생님의 곡들로 활동했다면, 이번에는 새로운 작곡가 원택(1Take), 탁(TAK)과 함께하게 됐다"며 "처음 맞춰보는 협업을 통해 본래 우리가 가진 색감에 새로운 색을 더해 다채로운 모습 보여드릴 것"이라고 다짐했다.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의 타이틀곡 '종소리'는 신선하고 중독성 있는 일렉트로 팝 사운드에 러블리즈의 특색 있는 보컬과 감성이 더해진 곡이다.

러블리즈는 곡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류수정은 '사랑스러운 느낌'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그는 "컴백 시기가 겹쳐 많은 아이돌 그룹들과 경쟁하게 됐다"며 "러블리즈만의 사랑스럽고, 설레는 음악으로 느낌을 전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정예인은 타이틀곡 '종소리'에 대해 "듣자마자 선택한 곡"이라고 표현하며 "'이건 우리 노래'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리더 베이비소울은 "곡자체가 사랑스러웠다"고 말했다.

한편,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의 타이틀곡 '종소리'를 비롯해 수록곡 '스팟라잇(Spotlight)' '삼각형' '그냥' '폴인(FALLIN)' '비밀정원' '졸린 꿈'까지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 등 총 7곡은 1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이호영 기자 lh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