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행소녀' 이태임, 숨겨진 '게임광'…"말로만 듣던 '만렙'"

이호영 기자 lhy@spotvnews.co.kr 2017년 11월 14일 10:11

▲ '비행소녀' 이태임. 제공|MBN
[스포티비스타=이호영 기자] 배우 이태임이 의외에 게임 실력을 과시해 눈길을 끈다.

13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이태임이 또 한 번 제대로 된 집순이 면모를 드러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태임은 연극 연습부터 요가와 네일아트까지 집에서 알차게 즐기며 온종일 혼자 시간을 보냈다. 이 모습에 본 스튜디오 패널들은 '아예 밖에 나가질 않는다' '집에서 다 한다' '정말 외출 좀 했으면 좋겠다' '너무 집순이다' '카메라 감독님들도 지치겠다'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하루 종일 침실에서 시간을 보내던 이태임은 잠시 거실로 나가 주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온라인에서 친동생을 만나 평소 즐겨하는 게임을 시작한 것.

이를 지켜보던 양세찬은 "레벨이 몇이냐"며 관심을 보였다. 이태임은 "'만렙'(하나의 게임에서 최고의 레벨을 뜻하는 말)이다. 어렸을 때부터 게임을 좋아했다. 사람들과 함께 한다는 점, 그리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 겨룬다는 게 재미있다"고 답했다.

MC 허지웅을 포함한 출연진들 모두 "말로만 듣던 '만렙'"이라며 입을 모아 감탄하자, 조미령은 '만렙'이라는 단어를 몰라 어리둥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장난기가 발동한 허지웅과 양세찬이 "만두를 랩에 싸는 걸 만렙이라고 한다"며 조미령을 속였고, 조미령이 "그걸 만렙이라고 하는 거냐"며 철썩 같이 믿는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폭소케 만들었다.

한편, '게임광' 이태임의 반전 일상은 13일 오후 11시 '비행소녀'에서 방송된다.



이호영 기자 lh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