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S] 부산 '깜짝 방문' 문재인 대통령, 침체된 영화제 살릴까 [22th BIFF]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7년 10월 15일 16:10
▲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문재인 대통령 인스타그램

[스포티비스타=부산, 이은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를 깜짝 방문했다. 침체된 영화제를 살리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면서 참여를 독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롯데시네마 센텀시티에서 상영된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감독 이언희) 관람과 영화 전공 학생들과의 오찬 간담회 등에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영화제 방문은 현직 대통령 최초로 화제를 모았다.

먼저 ‘미씽: 사라진 여자’를 관람 후 무대에 올라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넸고, 영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관객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등장에 환호를 보냈고, 길지는 않지만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진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애정과 함께 성장 배경, 침체된 영화제 등에 대한 안타까움에 대한 이야기 했다. 성장 배경으로는 지원은 하되 간섭은 하지 않은 점을 언급했다. 특히 “‘다이빙벨’ 상영 이후 영화제 자체가 블랙리스트가 됐다”고 말했으며, 다시 영화제를 활성화 시키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현재 감독 등 영화인들의 보이콧으로 침체된 분위기다. 대통령은 이를 언급하며 “정부의 의지를 믿고 영화제 남은 기간이라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기를, 함께 영화제를 살려 내자는 말씀 드린다”고 영화제 참여를 독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깜짝 방문은 화제를 모으기 충분했다. 영화인들과 만나 나눈 대화도 의미가 있었다. 과연 이번 방문이 부산국제영화제의 전환점이 될지, 침체기에서 벗어나 과거의 영광을 되살릴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