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② 고원희의 '톡톡'튀는 발상전환

이호영 기자 lhy@spotvnews.co.kr 2017년 10월 11일 07:10

▲ 배우 고원희가 자신만의 신념을 밝혔다. 사진|한희재 기자
[스포티비스타=이호영 기자] 고원희가 그리는 훗날 자신의 모습, 배우로서의 신념과 철칙, 희망사항들은 예상을 뛰어넘었다.

고원희는 지난 9월 23일 종영된 KBS2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에서 흙수저를 열망하는 철없는 금수저 이지윤 역을 맡아 열연했다. 어려운 말로 포장하지 않고, 담백하게 털어놓은 고원희의 답변들은 극중 감정 표현은 해야 직성이 풀리는 당돌한 소녀 이지윤과 닮아있었다.

▲ 배우 고원희가 훗날 바라는 자신의 모습을 설명했다. 사진|한희재 기자
고원희는 스타의 유명세보다는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로 그때그때 그려지고, 기억되고 싶단다. 그는 "스타가 되고 싶어 이 길을 택한 적 없다. 연기가 좋아서 배우를 직업으로 삼고 있는 것"이라며 "물론 사랑을 먹고사는 직업이기에 인기를 얻으면 감사하긴 하겠지만 개인적으로 내가 바라는 미래 고원희의 모습은 유명세보다는 캐릭터로 기억되는 것이 목표다. 배우의 이미지, 말로 다 설명하기 힘든 누가봐도 '연기자스러운 모습'으로 비치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소 지니고 사는 신념 혹은 철칙을 묻자 "지각은 금물"이라고 답했다. 그는 "쉽고 당연하지만 지키기 어려운, 현실에서 가장 먼저 이룰 수 있는 이점만은 지키려고 노력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허황되고 현실과는 거리가 먼 신념 아닌, 진짜 지킬 수 있는 철칙을 강조한 고원희는 "'연기를 못하니 성실이라도 해야 한다'는 선배 배우 박정민의 자서전에서 읽은 구절이 감명 깊더라. 현장에 항상 한 시간씩 일찍 도착한다고 쓰여있었다. 그 마음가짐이 비슷해 몇 번을 되뇌었다. 시간에 예민한 편이고, 그러려고 노력한다"고 전했다.

▲ 배우 고원희가 욕심나는 역할들을 꼽았다. 사진|한희재 기자
하고 싶은 역할도 톡톡 튄다. 여배우에 걸맞은 걸 크러쉬 아닌 영화 '숨바꼭질'(감독 허정)의 배우 손현주가 연기한 성수, 이번 '최강 배달꾼'의 김기두가 연기한 백공기 역할이 욕심난다며 웃어 보였다.

그는 "영화 숨바꼭질의 성수 같은 스릴러 작품 속 극성맞은 캐릭터가 욕심난다. 또 '최강 배달꾼'의 백공기처럼 코믹스럽고 유쾌하지만 의리 하나는 끝내주는 역할도 해 보고 싶다. 같은 연기를 해도 내가 하면 나만의 색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성별과 나이를 떠나 넓고, 다양하게 도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꼭 맞는 옷을 찾아가는 과정이니 여러 벌 입어보고, 최대한 시야를 넓게 가지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호영 기자 lh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