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② 고경표 "채수빈, 콩닥콩닥할 정도로 예쁜 친구"

이호영 기자 lhy@spotvnews.co.kr 2017년 10월 05일 07:10

▲ 배우 고경표가 채수빈을 보고 가슴이 콩닥콩닥 거렸다고 표현했다. 사진|한희재 기자
[스포티비스타=이호영 기자] "보고 있으면, 심장이 콩닥콩닥할 정도로 예뻐요. 소중한 시간 공유해줘 고맙습니다.(웃음)"

배우 고경표가 함께 연기한 채수빈을 칭찬했다. 인간성은 물론, 연기자로 대성하기에 빠지는 것 없이 매력적인 후배라고 표현했다.

고경표는 지난 23일 종영된 KBS2 주말드라마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에서 남자 주인공 최강수 역할로 분해 첫 주연 신고식을 치렀다. 채수빈은 이단아로 분해 고경표와 러브라인을 형성, 시청자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호흡이 정말 잘 맞았다. 자칫, 민망할 수도 있는 상황에서는 장난도 쳐가며 맞춰나갔다. 티격태격하는 앙숙으로 만나, 친구처럼 지내다가 완벽한 연인으로 발전하는 사이였다. 이 과정을 단계별로 표현하고 싶었다. 첫 키스 장면은 감정이 북받쳐서 눈물을 흘리며 하는 키스, 떨림을 표현을 하고 싶었다. 이후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서부터는 실제 연인들의 자연스러운 스킨십, 어색하지 않은 일상을 보여주고 싶었다. 수빈이와 상의하고, 배려하면서 잘 그려나갔다."

▲ 배우 고경표가 채수빈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제공|(주)지담
두 사람은 건국대학교 연극영화과 동문이다. 어색한 선후배 사이였던 이들은 이번 작품을 계기로 '절친'한 사이가 됐다.

"학교에서는 친하지 않았다. 처음 보고서 정말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 꼭 작품을 함께해보고 싶었는데, 이번 기회에 이뤄졌다. 소중한 시간을 공유해줘서 고맙더라. 또 우리 둘의 마지막 장면 촬영을 건국대학교 캠퍼스에서 했다. 연출진이 염두에 둔 것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동문과 함께 모교에서 마무리 촬영을 하니, 감회가 새로웠다."

▲ 배우 고경표가 채수빈의 성실함을 극찬했다. 사진|한희재 기자
고경표는 특히 채수빈의 수려한 외모, 큰 눈망울에 대해 극찬했다. 배우로서 특출 난 장점을 두루 갖췄다고 한다. 그는"배우는 눈으로 말한다"며 "수빈이는 눈망울이 좋다. 바라보고 있으면 콩닥콩닥할 정도로 예쁘지 않나"라며 웃어보였다.

"성실한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지쳐서 내색할 법도 한데 견뎌내더라. 액션신이 가장 많아서 고생했다. 오히려 다른 사람에게 힘을 주더라. 연기는 당연지사, 말할 것도 없다. 거기에 성실함까지 더해지니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배우다. 앞으로도 항상 응원해주고 싶다."

그는 마지막으로 차기작에 바로 투입된 채수빈을 걱정하며 "몸과 마음이 지치지 않을까 걱정이다. 페이스 조절을 잘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이호영 기자 lh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