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동건-김하늘, 제 22회 BIFF 개막식 사회자 선정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7년 09월 12일 10:09
▲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장동건(왼쪽)-김하늘. 사진|한희재,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배우 장동건과 김하늘이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12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보도자료를 통해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장동건과 김하늘이 선정됐다.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 전역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두 배우의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동반 출격은 2012년 드라마 '신사의 품격' 이후 두 사람의 5년만의 재회로 더욱 화제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1990년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으로 데뷔한 장동건은 데뷔부터 현재까지 활발한 작품활동과 높은 인기로 국내를 대표하는 배우로 손꼽힌다. 그는 영화 '친구'(2001), '태극기 휘날리며'(2003), '굿모닝 프레지던트'(2009), 드라마 '마지막 승부'(1994), '의가형제'(1997), '이브의 모든 것'(2000), '신사의 품격'(2012) 등의 작품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왔다. 

'태극기 휘날리며'로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천만 관객을 사로잡는 연기력을 인정받은 그는 다양한 해외 합작 영화에도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최근에는 '브이아이피'(2017) 개봉에 이어 '7년의 밤' '창궐' 개봉도 앞두고 있다.

김하늘은 영화 '바이 준'(1998)으로 데뷔했다. '동감'(2000), '동갑내기 과외하기'(2003), '그녀를 믿지 마세요'(2004), '6년째 연애중'(2008), '블라인드'(2011), 드라마 '피아노'(2001), '로망스'(2002), '온에어'(2008), '신사의 품격'(2012) 등 다양한 작품에서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블라인드'(2011)로 대종상영화제와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최근에는 드라마 '공항 가는 길'(2016), 영화 '여교사;(2017)를 통해 더욱 깊어진 연기력으로 대중을 사로 잡았다. '여교사'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다.

한편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12부터 21일까지 부산에서 진행된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