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점S] 첫방 '명불허전' 유쾌한 종합선물세트에 대한 기대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2017년 08월 13일 08:08

▲ '명불허전'이 베일을 벗었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드디어 베일을 벗은 ‘명불허전’은 유쾌하고 빠른 전개, 호기심을 자극하는 스토리, 배우들의 열연으로 매력적인 드라마를 완성했다. ‘종합선물세트’처럼 다 갖춘 ‘명불허전’은 앞으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명불허전’(극본 김은희, 연출 홍종찬 장양호)이 12일 첫방송됐다. ‘명불허전’은 조선 최고의 한의사 허임(김남길 분)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흉부외과의 최연경(김아중 분)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왕복 메디활극.

‘명불허전’ 1회에서는 주인공 허임과 최연경 캐릭터에 대한 설명과 배경이 그려졌다. 조선에서 뛰어난 침의로 살고 있는 허임과 서울에서 인정받는 외과의로 살고 있는 최연경의 모습은 그 자체로 호기심을 자극했다.

허임은 뛰어난 실력을 지닌 인물이지만, 신분의 벽에 가로막혀 만년 참봉을 면하지 못하는 신세. 그는 밤마다 양반들의 병을 치료해주고 돈을 벌었고, 낮과 밤의 이중생활을 즐기고 있었다.

화려한 외모와 걸크러시 매력을 지닌 최연경은 뛰어난 능력을 가진 외과의. 하지만 환자들과 거리를 두는 다소 차가운 모습도 있는 인물. 과거 아픈 어머니를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침으로 치료하려 했던 할아버지를 원망하고 있었고, 그로 인해 아픔을 갖고 있었다.

그런 두 사람에게 중요한 환자가 나타났다. 허임은 자신을 죽게 내버려두라는 어린 소녀를 만나게 됐다. 또한 선조를 치료할 기회를 얻게 됐다. 최연경은 VIP 병동에 장기 투숙하고 있는 환자를 담당하게 됐다. 

꿈에 그리던 기회를 갖게 된 허임은 선조를 치료하던 도중 손의 떨림을 느끼게 됐다. 자신의 침술을 펼치지 못함 허임은 죽을 위기에 처하고 관군을 피해 도망쳤다. 허임은 화살을 맞고 청계천으로 떨어졌고, 그가 갖고 있던 침통이 빛을 발하며 2017년으로 타임 슬립했다.

허임과 최연경은 우연한 기회에 마주치게 됐다. 허임은 길에서 갑자기 쓰러진 환자를 치료하려 했고, 그 순간 최연경이 나타났다. 400년의 시간을 뛰어 넘어 2017년, 서울에서 만나게 된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인연을 그려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명불허전’의 연출을 맡은 홍종찬 PD는 다소 식상할 수 있는 타임 슬립 소재에도 불구하고, 조선과 서울을 자연스럽게 오가는 연출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군더더기 없는 빠른 전개와 이중적인 매력을 지닌 캐릭터들도 재미를 더했다. 

무엇보다 허임과 최연경을 연기한 김남길과 김아중의 활약이 빛났다. 4년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김남길은 능청스러운 연기로 허임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는 안정적인 발성과 다채로운 표정 연기로 유쾌한 매력을 드러냈다. 첫 의사 역에 도전한 김아중은 능숙한 손놀림으로 수술 장면을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몰입감을 높였다. 할말은 하는 당찬 최연경 캐릭터도 매력적이었다.

앞서 홍종찬 PD는 ‘명불허전’에 대해 “저희가 메디컬에 로맨스에 타임 슬립에 코미디에 성장하는 이야기까지 많은 것들이 담겨있다. 시청자들이 뭘 좋아할지 모른다. 종합선물세트처럼 준비했다”고 밝혔다.

유쾌하고 빠른 전개, 배우들의 열연으로 첫방송부터 눈길을 사로잡은 ‘명불허전’이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펼쳐나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