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타S] '보안관' 속 매력부자 배정남, 그때는 몰라봤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7년 05월 19일 11:05
▲ 영화 '보안관' 배정남 스틸. 제공|롯데 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과거 배정남은 모델이다. 작은 키지만 특유의 매력으로 사랑을 받았다. 그때도 매력적이었다. 하지만 이렇게 수다스럽고, 구수한 매력까지 가지고 있다는 것은 몰랐다. 그야말로 ‘매력부자’다.

배정남의 끝없는 매력은 최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드러났다. 그 전 영화 ‘보안관’애서도 구수한 매력은 보여줬지만, 대중들은 잘 알지 못했다. 영화는 영화일 뿐, 그의 실제 매력이라고 느끼지 못했을 수도 있고, 아재 향기가 풍기는 속에서 배정남은 흔한 아재일 뿐이었다.

배정남은 ‘보안관’(감독 김형주)에서 입만 열면 깨는 춘모 역으로 출연했다. 자율방범대 컨테이너에 모여 소일을 하던 이른바 ‘대호파’의 핵심 멤버다.

영화에서 춘모는 대호(이성민)를 극진히 모시는데, 대호에서 종진(조진웅)으로 민심이 옮겨가는 와중에서 대호의 편이었지만, 종진이 자신의 공장에 에어컨 100대를 납품한다는 이야기를 꺼내는 순간 변심을 하며 웃음을 자아낸다.

춘모는 캐릭터 설명대도 입만 열면 깬다. 하지만 이는 새로운 매력으로 재탄생한다. 쉴 틈 없이 떠드는 수다는 배정남의 트레이드 마크가 됐을 정도다. ‘라디오스타’에서 구수한 사투리와 끝없이 쏟아내는 수다 본능은 그를 다시 보게 만들었다.

그리고 알게 됐다. 미처 몰라봤던, 그때는 몰랐던 ‘보안관’ 속 춘모가 배정남의 매력으로 재탄생된 캐릭터라는 것을. ‘보안관’이 끝이 아니다. 그는 MBC ‘무한도전’ 출연을 앞두고 있다. 과연 배정남이 ‘무한도전’에서는 또 어떤 매력을 뽐낼지 기대가 크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