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① '자체발광 오피스' 한선화 "연기 독약처럼 끌려"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2017년 05월 18일 08:05

▲ 배우 한선화가 '자체발광 오피스'에서 하지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제공|화이브라더스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배우 한선화(27)는 유쾌하고 사랑스러웠다. 자신의 생각을 거침없이 털어놨고,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낼 때는 진지했다. 새로운 시작과 변화, 한선화는 쓸모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 오늘도 한걸음씩 내딛고 있었다.  

한선화는 MBC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극본 정회현, 연출 정지인 박상훈)에서 하지나 대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자체발광 오피스’는 시한부 삶에 충격 받고 180도 변신을 선언한 슈퍼 을의 사이다 오피스 입문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공감과 힐링을 선사하며 마니아층의 사랑을 받았다.

가수에서 배우로 변신한 한선화에게 ‘자체발광 오피스’는 특별한 작품이었다. 그는 “좋은 분위기에 끝나서 감사하다. 시청률이 더 잘 나왔으면 좋았겠지만, 전 현장에서 행복했다. 오랜만에 한 작품이고 좋은 역할을 맡아 연기할 수 있었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장미빛 연인들’ B팀 감독님의 입봉작이었다. 저의 장단점을 알고 있는 분과 함께 해서 더 잘 할 수 있었다. 배우들도 좋았고, 현장에 있는 것만으로 감사하고 행복했다”며 미소 지었다.

한선화는 자신에게 오디션 기회를 준 정지인 PD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선화는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조언도 많이 해주셨다. 이번에 준비하면서 스타일링이 예쁘다는 말도 많이 들었다. 감독님이 단발로 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2년 만에 작품이라 머리를 자르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타일링도 다채롭고 튀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도움이 많이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나 연기하면서 그냥 행복했어요. 많이 배웠고요. 직장 생활을 안 해봤지만 ‘취준생’(취업준비생)들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었고, 친구들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었어요. 은호원 대사들도 좋았어요. 많이 울컥했죠. 고아성 선배도 정말 멋졌어요. 저보다 동생이지만 연기 경력은 저보다 많으시잖아요. 정말 성격도 좋고, 현장에서 자기 자신을 컨트롤하는 모습이 멋있었어요.”

▲ 한선화가 '자체발광 오피스' 동료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공|화이브라더스
한선화는 많은 이들의 도움으로 하지나 캐릭터를 완성할 수 있었다. SBS 드라마 ‘신의 선물-14일’ 때부터 함께한 연기 선생님과 함께 캐릭터를 분석하고 준비했다. 극중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이동휘 역시 한선화를 배려했다.

한선화는 “(이)동휘 오빠가 캐릭터에 접근하고 해석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저렇게 연기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극중에서 기택이랑 3년을 만났다가 현실적인 이유로 헤어졌다. 하지만 하지나의 행동을 이해하기 어려웠다. 좋으면 결혼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스타일이다. 그런 부분이 표현하기 어려웠다. 알콩달콩 연애하다가 헤어지는 것도 아니고 하지나와 도기택은 1회부터 헤어지는 역할이라 어려웠다. 그래서 동휘 오빠랑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다가와서 이야기해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털어놨다.

한선화는 극중 도기택과 하지나의 엔딩에 대해 “아마 기택이의 수술이 잘 돼서 두 사람이 잘 만나고 있을 것”이라며 “현장에서 저희는 해피 엔딩으로 생각하고 찍었다. 시즌2가 나온다면 꼭 출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용재 대리를 연기한 오대환 선배에게도 고마워요. 덕분에 하지나 캐릭터가 심심하지 않았어요. 이용재 대리랑 붙으면서 하지나 캐릭터가 생동감 있었죠. 그래서 더 매력적이게 보일 수 있었어요. 선배에게 많이 물어봤어요. 오대환 선배 덕분에 현장 분위기도 좋았고요. 연기를 너무 잘하니까 탐이 날 정도였어요. 어떻게 하면 저렇게 잘할 수 있을까 싶더라고요.”

한선화는 ‘자체발광 오피스’를 준비하면서 많은 부담감을 느꼈다. 연기를 잘 하고 싶었기 때문. 한선화는 “못하고 싶지 않았다. 오랜 만에 하니까 잘 보이고 싶은 마음이 컸다. 대본을 덮으면 불안해서 또 외우고 다시 연기해봤다”며 “부담감이 꼭 나쁜 건 아닌 것 같다. 그런 부담감 때문에 잘할 수 있었다. 그렇게 대본을 한 번이라도 더 봤고, 조금이라도 발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 한선화가 공백기에 대해 언급했다. 제공|화이브라더스
한선화는 그룹 시크릿 멤버에서 연기돌로, 다시 배우로 변화를 선택했다. 한선화는 연기자로 전향한 특별한 계기는 없다고 했다. 그는 “어렸을 때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가수 뿐만 아니라 연기자 오디션도 봤다. 사람들에게 제 자신을 표현하는 게 좋다. 춤이나 노래, 연기는 제 감정을 얼굴 위로 드러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선화는 “제 필모그래피를 보면 좋은 작품을 많이 했다. 그걸 할 수 있었던 건 내게 온 기회를 흘려보내지 않는다. 되든 안 되든 해보자는 마음가짐이 크다. 드라마 오디션을 보내줘서 열심히 봤고, 그렇게 또 다른 기회들이 계속 찾아왔다. 예능도 앨범도 그랬다”며 “연기는 한번 해보니까 더 공부하고 싶고 잘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음악도 연기도 모두 표현하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가수 할 때도 좋았어요. 4분 안에 관중 앞에서 에너지를 표출하잖아요. 연기는 내 속에서 모아놨다가 보여줌으로써 남는 게 있어요. 끄것 때문에 외롭고 힘들기도 하지만 더 성장하는 것도 있는 것 같아요. 가끔 무대가 그립긴 하죠. 후배들 보면 귀엽고 예뻐요. 예전에는 왜 사람들이 나를 좋아해줄까 생각했어요. 배우로 전향하고 나서 후배들을 보니까 왜 팬들이 우리를 좋아해줬는지 알겠더라고요.”

연예계에 데뷔한 지 어느새 9년이 되어간다는 한선화. 그는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고 했다. 자신이 부족한 걸 알기에 늘 초심을 가지고 노력하고 있다고. 한선화는 “지금도 어렵다. 신인의 마음으로 배우는 마음으로 하려고 한다”고 했다.

그는 “저에게 기대치가 낮다는 걸 알고 있다. 기대치가 낮아야 잘해 보이지 않겠냐”며 “‘청춘불패’ 이미지에 대해 후회는 없다.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갔다면 좋았겠지만, 지금 제가 호평받고 응원 받을 수 있는 이유는 기대치가 낮아서라는 걸 알고 있다”고 고백했다.

“2년을 쉬었어요. 그래서 열심히 하고 싶어요. 쉴 때 집 앞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지나가는 사람들을 보는데 왜 나는 아무것도 안하고 있는 걸까라는 생각도 들고 힘들었어요.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고, 쓸모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강했죠. 아직 힘들기도 해요. 극복했다고는 못하겠어요. 그냥 버텼던 것 같아요. 내가 할 수 있는 일에 대한 애정이 커서 버틸 수 있었고, 빨리 일하고 싶어요. 계속 연기하고 싶고요. 연기가 어려운데 재미있어요. 독약처럼 끌려요.(웃음)”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