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웃찾사' 흑인비하 논란 사과 "영상 삭제…신중 기할 것"

문지훈 인턴기자 mjh@spotvnews.co.kr 2017년 04월 21일 17:04

▲ '웃찾사' 측이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스타=문지훈 인턴기자] '웃찾사' 측이 개그우먼 홍현희의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SBS 예능 프로그램 '웃찾사-레전드 매치'(이하 '웃찾사') 측은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제작진이 해당 코너의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지 못하여 시청자 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렸다. 이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클립은 즉시 삭제 조치했으며 향후 제작 과정에서 이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문제가 된 부분은 지난 19일 방송된 '실화개그, 개그우먼 홍현희' 코너였다. 홍현희는 아프리카 원주민 캐릭터 설정에 따라 얼굴을 까맣게 칠하고 갈색 의상을 입었다. 눈과 눈썹, 입술에도 튀는 색을 칠했다. 그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우스꽝스러운 춤을 추기도 했다.

방송 후 '웃찾사'와 홍현희를 향한 대중의 비난이 쏟아졌다. 흑인을 분장과 특이한 행동으로 희화화 한 점이 명백한 인종차별이라는 의견이 이어졌다.

다음은 '웃찾사' 측 공식입장 전문.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개그 코너에 대해 제작진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제작진이 해당 코너의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지 못하여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해당 클립은 즉시 삭제 조치하였으며 향후 제작 과정에서 이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문지훈 인턴기자 mjh@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