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점S] '맨투맨', '징크스' 깨고 금토극 제패 노린다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7년 04월 21일 06:04
▲ 배우 박성웅, 박해진, 김민정, 채정안, 연정훈, 정만식(왼쪽부터). 사진|한희재 기자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맨투맨’이 ‘힘쎈여자 도봉순’에 이어 금토극 제패를 노린다.

21일 JTBC 새 금토 드라마 ‘맨투맨(MAN X MAN)’(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이 첫 방송된다. ‘맨투맨’은 사전 제작 드라마로, 한류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고스트 요원과 그를 둘러싼 숨은 맨(Man)들의 활약을 그린다. 

‘맨투맨’의 주연 배우들은 이름만으로도 기대를 모으는 인물들. 박해진과 박성웅, 김민정, 연정훈, 채정안, 정만식 등 연기 구멍 없는 배우들이 출연한다. 특히 이들은 ‘맨투맨’을 둘러싼 다양한 징크스에도 자신감을 드러낸 만큼, 색깔 있는 연기로 ‘맨투맨’을 이끌어 나갈 전망이다.

박해진은 최근 진행된 ‘맨투맨’ 제작발표회에서 사전 제작 드라마에 대한 징크스를 언급했다. 지난해 상반기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 이후, 사전 제작 드라마는 줄줄이 실패를 맛봤다. 박해진은 “사전 제작 드라마가 최근 성적이 좋지 않았던 것을 알고 있다”며 “저희가 한 번 (이를 깨고 성공) 해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박해진은 또 “그간 바르고 착한 아들만 연기하다가 자유롭게, 카메라 앞에서 마음껏 놀아본 작품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재밌는 모습이 많이 나온다”고 예고, 이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알려 기대를 높였다.

‘맨투맨’ 연출을 맡은 이창민 PD는 제작발표회 당시 ‘첩보물’에 대한 징크스도 언급했다. 이창민 PD는 “다른 장르보다 첩보물이 시청률이 안 나온다는 징크스가 있어서 개인적으로는 이번에 잘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밝고 코믹한 요소들에 포커스를 뒀다. 시청자들이 볼 때도 단순한 첩보물이 아닌 쉬운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각종 징크스를 깨겠다고 포부를 밝힌 ‘맨투맨’은 큰 성공을 거둔 ‘힘쎈여자 도봉순’ 후속으로 방송된다. 1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보여주며 사랑을 받은 ‘힘쎈여자 도봉순’, 그 뒤를 잇는 ‘맨투맨’이 금토극 제패에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STA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